법륜스님.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토회 국제국은 즉문즉설(卽問卽說ㆍ즉시 묻고 즉시 이야기)의 대가 법륜스님이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을 위해 영어로 즉문즉설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15일 오후 7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리는 ‘스님과 나누는 편안한 대화-인생ㆍ사랑ㆍ성공ㆍ행복ㆍ의미에 대하여’ 행사로, 영어 즉문즉설은 처음이다. 무료로 열리는 행사는 선착순 240명을 모집하며 홈페이지(www.pomnyun.com

)를 통해 신청하면 참가할 수 있다.

국제국은 “국내 외국인 거주자는 2020년까지 300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이지만 이들의 목소리는 국가 정책에 잘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남북관계의 변화 등 사회적 이슈가 이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로 인한 두려움과 불안함을 스님과 대화하며 새로운 시각에서 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