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4일 서울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6ㆍ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로 낙선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14일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고개를 숙였다. 안 후보는 향후 거취에 대해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안국동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 자리에서 “모두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그러면서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그 동안 여러분이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서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번 주말 딸 설희씨의 학위 수여식 참석차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안 후보는 정계 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만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