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수원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 결과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6·13지방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뉴스1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선거결과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남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선거전에서 패색이 짙어진 이날 오후 10시20분께 수원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사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죄송하다. 저의 책임이 크다. 이번 선거는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중도 전체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뜻을 무겁게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중도 진영이 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그런 일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도와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이어 캠프에 모인 지지자, 캠프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캠프를 떠났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