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방콕호’ 노창원 선장 등 폭풍우 속 몸에 밧줄 묶고 접근
구조된 미국 국적의 조난자 2명(뒷줄 오른쪽 두번째, 세번째)이 현대 방콕호에서 하선하기 직전에 노창원 선장(뒷줄 오른쪽 첫 번째) 등 승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

“선수를 북북서로 돌려라, 전속력 항진.”

노창원 현대상선 ‘현대 방콕호’ 선장은 10일 오후 8시 10분(현지시간) 미국 해안경비대(USCG)로부터 긴급 무전을 받았다. 미국인 2명이 탄 보트가 현대 방콕호 주변에서 북북서 15㎞ 떨어진 지점에 표류 중인데 난파 직전이라는 내용이었다. 사고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배가 현대 방콕호였다. 로스앤젤레스 항과는 160여㎞나 떨어져 있어 현대 방콕호 아니면 적기에 이들을 구조가 힘든 상황이었다.

노 선장과 23명의 승무원은 구조에 나서기로 결정하고 긴박하게 움직였다. 선수를 돌려 시속 30~40㎞ 전속력 항진을 했다. 출발한지 50분 만에 도착해보니, 시속 28노트(약 시속 52㎞)의 비바람이 몰아치고 3m가 넘는 파고에 칠흑 같은 어둠으로 구조가 힘들어 보였다. 노 선장과 승무원들은 인명구조용 보트를 여러 차례 내리려고 시도했지만, 거센 풍랑으로 실패를 거듭했다.

현대 방콕호 승무원들은 위험이 뒤따랐지만 직접 몸에 밧줄을 묶어 보트로 접근하기로 했다. 설금환 일항사가 앞장서서 현대 방콕호 외벽계단을 타고 내려갔고, 그 뒤로 박재우 이항사, 최관희 삼항사, 강원일 삼항사 등 승무원들이 밧줄을 중간중간에서 잡고 조난보트에 접근했다.

무동력 보트에는 브라이언 크라우스코프(29), 미가엘 맷슨(33) 등 2명의 미국인 조난자가 비교적 건강한 모습을 하고 있었고, 승무원들은 무사히 이들을 현대 방콕호로 옮겼다. 무전을 받은 지 73분만인 오후 9시 23분에 구조에 성공한 것이다.

승무원들은 구조된 미국 남성들의 혈압ㆍ체온 확인 등 긴급 안전조치를 취했고, 다행히 이들은 특별한 부상 없는 상태였다.

현대 방콕호는 이후 LA 항으로 향했고, 11일 오후4시 25분에 도착해 조난자들을 USCG측에 인계했다. 노창원 선장은 “악천후 속에서 조난자를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정기적으로 수행해온 비상대응훈련 덕분”이라며 “이번 구조 활동으로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현대방콕호는 6,8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태국 램차방에서 출발해, 베트남 바리어붕따우, 대만 카오슝(高雄), 부산, 미국 LAㆍ오클랜드 노선을 운항한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