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치고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역사적 정상회담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이날 오후 서명할 합의문엔 그간의 대화 동력을 유지하겠다는 점을 약속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CNN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 합의 사항에 대해선 ‘대통령보다 앞서 나가지 않겠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두 정상이 회담의 진전을 인정하고 모멘텀(동력)을 유지하기로 약속하는 합의서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부터 단독회담, 확대회담, 업무오찬으로 이어지는 4시간30분가량의 협상을 가진 두 정상은 합의문 서명을 앞두고 회담장소인 카펠라호텔 주변을 함께 산책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