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약 5분간 공동 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김 위원장과 특별한 유대관계가 형성됐다”며 “북한 비핵화 절차가 매우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역사적인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을 받았다. 두 정상은 짧게 악수를 나눈 후 각각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서명하면서 “양측의 실무진에 감사 드린다. 양측이 굉장히 만족할 만한 결과”라며 “매우 자랑스럽다. 북과 한반도 관계가 많이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명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다시 한번 악수를 나눈 후 그의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친밀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날 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 회담으로 시작해 이후 확대 정상회담, 업무 오찬 순으로 약 140분 가량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후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