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환(앞줄 왼쪽에서 네번째부터) 미국 퍼듀대 교수와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 차지영 미국 예일대 교수가 11일 세종시 한화첨단소재 본사에서 ‘2018 한화첨단소재 신진 교수상 수상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화첨단소재 제공

이지환 미국 퍼듀대 교수와 차지영 예일대 교수가 ‘2018 한화첨단소재 신진 교수상’을 수상했다.

한화첨단소재는 11일 세종시 본사 회의실에서 시상식을 열고, 이들에게 상을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상자로 선정된 이 교수는 미국 일리노이대 공대를 졸업하고 스탠퍼드대 기계공학과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받은 뒤 퍼듀대에서 전자회로 소재를 이용한 웨어러블 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를 졸업하고 미국 코넬대에서 응용물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차 교수는 현재 예일대에서 나노 소재의 전자 특성을 연구하고 있다.

올해로 4회째인 신진 교수상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인 교수 중 경력이 7년 미만인 젊은 리더를 매년 2명씩 선발해 수여하는 상이다. 미국 내 한인 교수 추천 등으로 후보를 고른 뒤, 연구실적ㆍ수상경력 등을 평가해 선정위원회가 최종 수상자를 선발한다.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는 “신진 교수상을 통해 매년 해외 우수 연구개발(R&D) 인력과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게 됐다”며 “상호 교류와 협력 활동으로 수상자들의 R&D 성과를 높이고, 한화첨단소재의 R&D 역량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