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이 미국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해외 부동산 등 대체투자자산 발굴에 나선다.

대신증권은 계열회사인 ‘대신 아메리카(Daishin America LLC)’를 설립하고 지분 100%를 473억원에 취득한다고 11일 공시했다. 대신 아메리카는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산을 탐색하고 관리ㆍ중개하는 역할을 맡는다. 특히 해외 부동산을 비롯한 대체투자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