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철 서울대 보라매병원 교수팀, 18명 환자 치료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파열된 힘줄을 재생할 수 없어 근본적인 치료가 어려웠던 ‘회전근개파열’을 자가 유래 줄기세포를 주사해 치료하는 방법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현철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정형외과학교실 교수팀은 2015년 7월~2016년 11월 18명의 회전근개파열 환자의 어깨 힘줄에 자가 복부지방에서 분리ㆍ배양한 중간엽 줄기세포를 주사해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주변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무리하게 운동하거나 사고 등 외상으로 인해 어깨를 들고 돌리는 역할을 하는 부위의 근육과 힘줄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환자의 회전근개파열 부위에 자가 줄기세포를 주사한 결과, 어깨 통증은 71% 감소하고 관절 기능은 80% 호전됐다.

회전근개파열 부위는 90% 줄어든 것으로 관절경 검사로 확인했으며, 치료 받은 환자에서 줄기세포와 관련된 특별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결과로 수술이 아닌 주사만으로 회전근개파열을 치료할 수 있어 환자 편의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 교수는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회전근개파열의 재생이 가능함을 최초로 사람에게서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무작정 줄기세포만 주사한다고 치료되는 게 아니므로 줄기세포의 품질 기준을 마련하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주사 전후 프로그램 등의 개발이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줄기세포 분야 국제학술지(Stem Cells)에 온라인 게재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