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만루홈런을 친 최지만. USA투데이 연합뉴스

최지만(27)이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돼 새 출발을 한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탬파베이가 브래드 밀러와 현금을 밀워키에 내주고 최지만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최지만은 전날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6회 대타 만루포로 결승타를 만들었다. 하지만 밀워키는 11일 최지만을 트리플A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내려 보냈다. 표면적인 이유는 11일 선발 등판하는 우완 투수 브랜던 우드러프의 현역 엔트리 등록이었지만 트레이드를 위한 것이었다. 탬파베이는 8일 '백업 1루수'였던 밀러를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 밀워키와 탬파베이는 밀러와 최지만의 맞교환을 논의했고, 11일 현금을 포함한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2010년 시애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최지만은 2015년 시즌 종료 뒤 볼티모어로 이적했고, 2016년 룰5 드래프트로 LA 에인절스에 입단했다. 2016년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2017년을 뉴욕 양키스에서 보냈고, 2018시즌은 밀워키에서 개막을 맞았다. 최지만의 올 시즌 빅리그 성적은 30타수 7안타(타율 0.233), 2홈런, 5타점이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