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현지시간) 김정은 닮은 꼴로 유명한 하워드X와 트럼프 대통령을 닮은 미국인 데니스 앨런이 싱가포르 머라이언 공원에서 만났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기의 담판'이라 불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세계 이목이 회담지인 싱가포르에 쏠리고 있다.

역사적인 북미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싱가포르에는 양국 정상 닮은 꼴로 유명한 하워드X와 데니스 앨런이 실제 정상회담장에서 만난 듯 포옹을 하거나 취재진 앞에 포즈를 취하고, 관광객들과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에도 등장해 인공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기념촬영을 한 바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8일(현지시간) 김정은 닮은 꼴로 유명한 하워드X와 트럼프 대통령을 닮은 미국인 데니스 앨런이 만나 포옹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두 사람은 취재진과 몰려든 관광객들을 향해 점프를 하기도 했다. AP=연합뉴스
두 사람은 시민의 요청에 함께 사진도 찍고 있다. AP=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