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이 3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제공

조정민(24ㆍ문영그룹)이 54홀 최소타 신기록을 쓰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조정민은 3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파72ㆍ6,319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193타를 기록한 조정민은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3승째를 수확했다. 아울러 2016년 3월 달랏 챔피언십과 7월 카이도 MBC플러스 여자오픈 우승 이후 약 1년 11개월 만이다. 조정민은 우승 상금 1억2,000만원과 함께 내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출전권도 얻었다.

군더더기 없는 ‘퍼펙트 우승’이었다. 23언더파 193타는 2016년 배선우(24)가 2016년 E1 채리티 오픈에서 기록한 20언더파 196타에서 3타를 줄인 KLPGA 투어 54홀 최소 스트로크 기록이다.

조정민은 1라운드 7언더파 65타로 공동선두에 올랐고, 2라운드에선 10언더파 62타로 '코스레코드'를 세우며 단독선두로 나섰다. 1ㆍ2라운드 합계 17언더파 127타는 KLPGA 투어 36홀 최소타 신기록이다. 최민경(25ㆍ휴온스)에게 3타 앞선 상태로 3라운드를 시작한 조정민은 7번홀에서 보기를 적어내 동타를 허용했다. 8번홀(파3) 버디로 앞섰지만, 최민경이 9번홀(파5) 버디로 다시 공동선두를 내줬다. 그러나 조정민은 11번홀(파4)을 시작으로 13번홀(파4)부터 14번홀(파3), 15번홀(파5), 16번홀(파4)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로 격차를 벌렸고, 18번홀(파5) 버디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특히 16번홀에서는 벙커에서 퍼 올린 세컨드 샷이 핀 가까이에 붙는 등 신들린 듯한 ‘버디쇼’로 최민경의 상승세를 잠재웠다. 조정민이 사흘간 쓸어 담은 버디는 총 27개에 달한다.

한편 경기 이천 블랙스톤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KB금융 리브챔피언십최종 라운드에서는 맹동섭(31)이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로 우승, 신설된 이번 대회의 초대 우승자가 됐다. 작년 시즌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제패 이후 14개월 만에 보탠 통산 세 번째 우승 트로피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