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여권 대출 가능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시간 장소 구애 없이 책을 빌릴 수 있는 경기도사이버도서관 전자책 전용앱을 6월 4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도는 최근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도서관 이용 및 도서대출 감소 등 독서방식의 변화에 따라 기존 홈페이지(www.library.kr) 중심의 전자책서비스를 모바일 중심으로 전환한다. 전자책 추천 서비스와 별점주기, 서평 쓰기 서비스도 새롭게 추가됐다.

경기도민 누구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나 앱스토어(애플)에서 경기도사이버도서관 전용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2만여권의 최신 전자책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회원가입은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도 온라인 평생교육 학습서비스인 ‘지식(GSEEK)’ 계정으로도 가능하다.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은 도내 모든 공공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3,400만여권의 도서 통합 검색과 택배를 통한 장애인 및 임산부 대상 책 배달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경기도의 역사, 문화에 관한 도서, 사진 등 5만여점의 디지털 자료도 온라인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차종회 경기도 도서관정책과장은 “이번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자책과 31개 시군의 공공도서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향후 독서인구 확산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