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가 결정된 한국GM 군산공장 정문 입구 전경. 하태민 기자.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 발표 3개월 만인 31일 완전히 문을 닫는다.

군산공장은 이날 별다른 행사 없이 공장 문을 폐쇄할 예정이며, 공장에는 38명만이 남아 공장시설 유지 보유와 부품 발송 등을 하게 된다.

GM이 지난 2월 13일 구조조정을 이유로 공장 폐쇄를 발표할 당시 2천명에 달하던 직원들은 희망퇴직과 근로계약 만료 등으로 모두 공장을 떠났다.

이에 따라 1996년 첫 가동 후 연간 1만2천명을 상시 고용하며 군산 수출의 절반가량을 책임진 군산공장은 22년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군산공장은 2009년 준공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함께 한해 생산액 12조원, 전북 수출액의 43%까지 점유하며 군산경제 전성기를 이끌었다.

군산공장 관계자는 "아무런 행사 없이 예고대로 31일부터 공장을 폐쇄한다"며 "그동안 군산공장과 GM에 보내준 사랑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짧은 인사말 전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