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투트랙 실무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고려항공을 타고 28일 오전 10시쯤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

김 부장 일행은 당일 오후 워싱턴행 비행기를 예약했으나 베이징 도착 후 예약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미 실무회담 진척과 맞물려 김영철 부위원장이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간 고위급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홍인기 기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