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도보다리에서도 함께 했다" 金 "문대통령 10초 월북 명장면"
청와대 공개한 2차 남북정상회담 영상…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6일 '깜짝 정상회담'은 엄중한 한반도 안보정세에도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청와대가 27일 공개한 회담장 영상을 보면,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에 만난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서로의 안부를 물었고, 중간중간 농담을 주고받으면서 함께 폭소를 터뜨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회담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외에도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이 함께했다.

김 위원장이 먼저 문 대통령이 이날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온 사실을 언급하면서 "오늘 이렇게 깜짝 방문을 했다"며 "(그런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4·27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10초 동안 (문 대통령이) 넘어오는 것 아니었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좋은 자리에서 맞이하고 제대로 된 차량으로 맞아야 하는데, 장소도 이렇다. 잘 못 해드려서 미안한 마음"이라며 "앞으로 얘기가 좋은 결실을 봐, 가을에 평양에 오시면 대통령 내외분을 (잘) 맞이하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에 문 대통령은 "제가 가을에 평양에 가는 약속이 돼 있는데, 그때 평양을 방문해 제대로 대접을 받는 것도 큰 의미가 있지만 남북 두 정상이 이렇게 쉽게 '깜짝' 만났다는 것도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 김 위원장님은 우리 한국에서도 아주 인기가 높아졌다. 아주 기대도 높아졌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다행이다"라고 답해 참석자들이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김 위원장은 "제가 이렇게 제안을 하고 하루 만에 대통령님이 왔다"며 "다시 한 번 더 다가가고 평화적으로 그런 마음이 가까워지고 모아지고 (있다). 평양과 서울이 더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했다.

2시간가량의 회담을 마치고 공개된 마무리 발언에서도 친밀한 대화가 오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 위원장은 "누구보다 가을에 (문 대통령이) 평양에 오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말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도보다리에서도 함께 했다"며 4·27 정상회담 당시를 떠올리자 회담장에는 다시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김 위원장은 "중요한 시기에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 많은 사람의 기대에 부응하려면 우리가 각자 책임과 본분을 다해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필요할 때에 이렇게 연락해 직접 만날 수 있다는 것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징표"라며 "아주 중요한 회담을 앞두고 (남북이) 함께 협력해 나가는 그런 의지를 다시 보여준다는 차원에서 뜻깊게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네며 이날 회담을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