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 공항 귀빈실을 통해 들어가는 북한 고위급 인사들. 베이징=연합뉴스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중국 동북 일대의 열차 운행이 27∼28일 집중적으로 중단될 예정인 점에 비춰 김정은 위원장이 3차 방중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창선 부장은 이날 정오께 중국 당국의 의전 차량을 타고 서우두 공항 제2 터미널 귀빈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부장은 이날 오후 2시 베이징발 평양행 고려항공 JS152편을 타고 귀국길에 올랐으며, 대중 외교를 담당하는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김 부장을 수행했다.

지난 24일 서우두 공항에선 북한 고위급 인사로 추정되는 남성이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차량을 타고 시내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김 부장이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당시 대외연락부 의전 차량을 탄 인사가 김 부장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24일 공항에서 목격된 인물이 김 부장이라는 확실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확언할 수는 없다"면서 "만약 김 부장이 이틀간 베이징에 머물렀다면 당 대 당 교류를 위한 방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로 불리는 김 부장이 중국에 왔다는 것은 북중 정상 간 만남이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라며 "중국 당국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상 정확한 방문 목적을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김 부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24일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베이징을 경유했다가 당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로 일정이 엉키면서 북한으로 돌아가게 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다른 베이징 소식통은 "김 부장이 싱가포르 방문을 계획하고 방중했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로 일정이 틀어졌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김 부장이 김 위원장 일정의 길잡이 역할을 하는 만큼 이런 주장도 타당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우두 공항에는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하고자 방북했던 외신기자단이 도착해 취재진의 시선이 집중되면서 김 부장이 취재진의 눈을 쉽게 피해 귀국길에 오를 수 있었다.

한편 홍콩 빈과일보와 성도(星島)일보는 한 네티즌이 트위터에 올린 중국 철도당국의 열차운행 통지문을 인용해 오는 27일과 28일, 그리고 6월 13일과 14일에 동북지역을 지나 베이징에 도착하는 열차들이 대거 운행정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운행 정지 지역에는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다롄(大連), 랴오위안(遼源), 푸순(撫順), 안산(鞍山), 선양(瀋陽), 지린(吉林)성 창춘(長春),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 등이 포함됐다.

앞서 중국 동북지역에서 대규모 열차운행 정지가 이뤄졌던 3월말 김정은 위원장을 태운 특별열차가 단둥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한 것에 비춰 이번 열차 운행정지도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