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을 모델로 하는 음료회사가 있다. 인스타그램 콤부차도그 캡처

음료수 병의 포장지에 사랑스러운 강아지의 얼굴들이 찍혀있습니다. 얼핏 보면 강아지용 음료수 같은데요.

실은 사람이 마시는 음료수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유기농 음료 회사 ‘콤부차도그(Combucha Dog)’의 제품입니다.

콤부차도그는 애견인으로 유명한 29년차 베테랑 사진작가 마이클 페이씨가 2013년 설립했는데요. 어느 날 그는 자신이 구조, 입양한 개 찰리를 보며 한 아이디어를 떠올렸습니다.

‘가족이 필요한 보호소 개들을 위해 내 제품을 활용할 수 있겠구나!’

즉, 음료 라벨에 유기견을 소개하기로 한거죠.

2015년 기사에 따르면, 총 55마리가 음료 라벨에 소개되었고 가족을 만난 경우 음료 모델은 다른 개로 교체되었다고 합니다.

그의 아이디어는 대성공을 거둬 음료 모델이 된 유기견들의 입양성공률은 2015년 당시 90%에 달했다고 해요.

현재도 유기견을 모델로 한 음료가 생산되고 있고, 200개가 넘는 마켓, 레스토랑, 바에 판매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국내에도 이런 멋진 아이디어를 실천하는 기업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