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독일전에서 김연경이 서브 득점을 한 뒤 환호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서브 득점 13대 5. 배구에서 가장 손쉬운 득점 방법은 서브 에이스다. 반대로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며 연속 실점을 허용하면 팀 분위기는 급속도로 가라앉는다. 22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진행된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바로 그랬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2018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2주차 1차전 경기에서 독일(13위)을 상대로 1세트를 먼저 내주고도 나머지 세트를 모두 따내며 3-1(23-25 26-24 25-16 25-16)로 역전승했다. 대표팀은 지난주 1주차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세계랭킹 1위 중국에 연승한 데 이어 이날 승리까지 3연승(1패)을 달렸다. 더불어 독일을 상대로 4연승(통산 20승 5패)을 거두며 ‘독일전 절대 우위’를 이어갔다.

대표팀이 올린 득점 가운데 13득점이 서브 에이스였다. 대표팀은 세트스코어 0-1로 뒤진 2세트부터 날카로운 서브를 잇달아 독일 코트에 꽂으면서 1-1로 균형을 맞췄다.

3세트에서는 서브로만 7득점 하며 독일 리시브 라인을 초토화시켰다. 대표팀은 크게 앞선 3세트 21-11에서 내리 5실점 하며 상대에게 분위기를 내주는 듯했다. 하지만 박정아가 오른쪽 공격으로 흐름을 끊은 뒤 내리 서브 득점 3개를 성공시키며 세트를 가져왔다.

4세트에서도 김수지의 서브 득점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세트 후반에는 김연경과 김수지, 블로킹 득점까지 연이어 터지며 경기를 손쉽게 마무리했다. 주포 김연경이 29득점으로 승리의 선봉에 섰고, 박정아(13점)와 이재영(12점)도 힘을 보탰다.

반면, 독일은 주 공격수인 루이자 리프만의 오른쪽 공격이 고비 때마다 우리 블로킹에 걸리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한편, 대표팀은 23일 이탈리아(7위), 24일 러시아(5위)와 같은 장소에서 일전을 벌인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러시아가 이탈리아를 3-0으로 완파했다.

수원=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