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이 경기 용인시 동백동에 공급 예정인 ‘신동백 두산위브더제니스’ 투시도. 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이 용인연세 의료클러스터 개발의 중심지로 떠오른 용인시 기흥구에서 ‘신동백 두산위브더제니스’를 공급한다. 이 단지는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에서 지난 2005년 이후 13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인데다 중소형으로만 이뤄져 있어 실수요층의 관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단지는 경기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 419-19번지 일원에 조성되며 지하3층~지상 최고32층, 10개 동, 총 1,187가구로 구성된다. 전 가구가 전용면적 69~84㎡ 규모다. 기흥구는 중대형 면적의 아파트가 많은 비중을 차지해 중소형에 대한 수요가 높다.

인근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우선 755병상 규모의 상급종합병원인 용인동백세브란스병원(2020년 완공 예정)과 제약ㆍ의료기기ㆍ바이오산업 등 의료 연관 분야의 기업들이 들어서는 ‘용인연세 의료클러스터’가 동백지구 안에 총 20만8,000㎡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용인경전철 에버라인 어정역이 인접해 분당선 환승이 가능한 기흥역까지 쉽게 이동할 수도 있다. 2021년 개통 예정인 GTX 분당선 환승역인 용인역(예정)을 통하면 강남 삼성역까지 30분대 이동도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영동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 진입도 수월해 서울 및 수도권으로의 이동도 용이하다.

이마트 동백점, 쥬네브월드, CGV 동백점 등 쇼핑시설과 문화시설도 가깝다. 동진원1공원ㆍ동백호수공원ㆍ한들공원ㆍ다올공원 등도 인접해 가벼운 산책과 여가생활을 즐기기에도 좋다. 단지에서 어정초와 어정중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고 중일초ㆍ동백고ㆍ강남대 등도 멀지 않아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전 가구가 4베이로 설계되며 알파룸 및 팬트리, ‘ㄷ’자 드레스룸 등의 혁신평면이 적용된다.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단지로 조성돼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또 단지 내 게스트하우스, 피트니스클럽, 키즈클럽, 작은 도서관 등 입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신동백 두산위브더제니스의 견본주택은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856-4번지(신분당선 동천역 2번 출구)에 마련된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