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공개된 기념 주화의 모습. NBC 기자 피터 알렉산더 트윗 캡처

백악관통신국(WHCA)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군사실(WHMO)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공개했다.

기념주화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제작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기념 주화 앞면에는 서로를 응시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옆모습이 배치됐다.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붙이는 '최고 지도자'(Supreme Leader)라는 수식어와 '평화회담'이라고 새겨진 한글이 눈길을 끈다. 류효진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