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 경영’ 보좌할 핵심 인물들
버스 2대로 도착해 단체 조문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LG그룹 4세 경영체제를 이끌어갈 핵심 인물들인 그룹 부회장단이 21일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LG그룹 사장단들도 이들과 함께 도착했다.

구 회장 별세 이틀째인 이날 오후 2시35분경 조성진(62) LG전자 부회장, 박진수(66) LG화학 부회장, 한상범(63)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61)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65) LG생활건강 부회장 등이 차례로 식장으로 들어갔다. 하현회(62) ㈜LG 부회장은 전날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다.

LG그룹 계열사 고위 임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로 단체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5명의 부회장들은 조준호 LG인화원장,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사장),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사장) 등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들과 함께 2대로 나눠 탄 버스에서 내려 곧바로 빈소로 향했다. 굳은 표정의 조성진 부회장을 필두로 빠른 걸음을 옮겼다.

1시간 가량 빈소에 머물다 나온 차석용 부회장은 “황망하다”고 말했다. 그는 “(구 회장이) 아끼지 않은 직원은 한 명도 없었다”며 먹먹한 표정을 지었다.

하현회 부회장을 포함한 총 6인의 부회장단은 오랜 기간의 경영 능력을 바탕으로 각 계열사를 책임지며 LG그룹 4세 경영을 뒷받침할 이들이다. 당분간 LG그룹은 고인의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보좌하는 6인들의 협의 체제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을 대신해 약 1년 동안 총수대행 역할을 해 온 구본준(67) 부회장은 장자승계를 원칙으로 하는 LG그룹의 전통에 따라 계열사를 떼어내 독립할 가능성이 높다.

구 회장의 장례는 3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2일 오전 8시30분에 진행된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