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연경(30)이 1년 만에 터키 리그로 복귀한다.

터키 리그 프로배구단 엑자시바시는 20일 “2018~19시즌을 앞두고 김연경을 영입했다”면서”앞으로 두 시즌 활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계약 금액은 구단과 선수의 합의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김연경 소속사인 인스포코리아는 “지난 시즌 김연경이 활약했던 중국 상하이 구단이 금전적으로 더 좋은 조건을 제시했다”면서 “하지만 전성기에 있는 김연경이 더 좋은 경력을 쌓고 터키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로 해 터키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의 이번 결정은 계약금액뿐만 아니라 경기 일정, 리그 수준, 팀 체력 관리 환경 등을 고려한 것으로 추정된다. 엑자시바시 역시 19일 구단 담당자를 한국에 직접 파견하는 등 성의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2011~12시즌부터 2016~17시즌까지 6시즌을 터키리그 페네르바체에서, 2017~18시즌엔 중국 상하이에서 활약했다. 김연경은 그간 중국 리그 잔류냐, 터키 리그 복귀냐를 놓고 고민했다. 터키 리그에서 정규리그와 컵 대회 등 7개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득점상, 서브상 등 17번의 개인상을 수상했다. 중국리그에서는 지난 시즌 6위였던 상하이를 준우승 반열에 올려놓기도 했다.

한편 엑자시바시는 이스탄불을 연고로 하는 팀으로, 김연경의 전 소속팀 페네르바체, 바크프방크와 함께 터키리그 3강으로 꼽힌다. 17번이나 정상에 오른 명문 구단이다. 타이사 팔라시(브라질), 한데 발라딘(터키), 레이첼 아담스(미국) 등 최정상급 선수들이 소속돼 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선 1위를 차지했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바크프방크에 2승3패로 밀렸다. 김연경은 발리볼네이션스리그 경기 일정을 소화한 뒤 새 소속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