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LG 제공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구본무 LG 그룹 회장이 별세한 20일, 한화 이글스와의 잠실 홈 경기에서 응원단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LG의 한 관계자는 "한화 구단도 응원단을 운영하지 않기로 협조했다"면서 "LG 선수단은 유니폼에 근조(謹弔) 리본을 달고 뛸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용하고 간소한 장례를 원하고 조문과 조화도 사양한 고인의 유지와 가족의 뜻에 따라 LG 트윈스는 별도의 애도 행사를 열지 않는다.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 회장은 숙환으로 20일 오전 7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야구에 큰 애정을 보인 고인은 1995년 그룹 회장에 오르기에 앞서 1990년 창단한 LG 트윈스의 초대 구단주로 프로야구와 인연을 맺었다.

2007년까지 LG의 구단주로서 트윈스가 명문구단으로 발돋움하는 데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구 회장은 1990년과 1994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LG 선수단과 기쁨을 함께 나눴다.

구 회장은 생전 일본 오키나와 현에서 열린 LG의 스프링캠프를 찾아 선수단을 격려했고, 해마다 경남 진주 단목리에 있는 외가로 LG 선수단을 초청하는 '단목 행사'를 개최해 우승 기원 고사를 지내고 선수단의 화합에 앞장섰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