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예산 확보 부처반영 중간보고회

미반영 사업 대책논의

충남도청

충남도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을 90% 이상 확보했다.

충남도는 17일 ‘2019년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중간보고회’를 열고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상황점검과 대응책을 논의했다.

도가 정부에 요구한 예산 가운데 내년 부처 반영 액수는 목표액 6조3,000억원 가운데 91%인 5조7,333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처 반영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아산~천안 고속도로 ▦서부내륙 민자고속도로 ▦평택ㆍ당진항 진입도로(신평~내항) 건설 ▦대산~당진 고속도로 ▦당진~아산 고속도로 △서해선 복선전철 등이 있다.

주요 신규 사업으로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한국어촌민속마을 조성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업용수도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수산식품 수출가공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이 반영됐다.

미반영 사업은 ▦옛 도청사 국가매입예산 확보(722억원) ▦안흥마리나항만 조성(10억원) ▦중부권 노동교육문화센터 건립(10억원) 등이다.

도는 기획재정부와 국회에 대한 대응논리를 개발해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해 목표를 달성 할 계획이다.

남궁영 도지사권한대행은 “도지사 궐위로 국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나 남은 기간 동안 주요 현안이 부처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