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제15회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을 17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연다고 밝혔다. 위탁 부모와 아동, 후원자, 아동단체 관계자 등 약 500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에서, 복지부는 가정위탁 유공자 17명에게 장관 표창을, 위탁 아동 중에서 모범이 되는 아동 7명에게는 장관상을 수여한다. 위탁 부모 및 모범아동 9명은 국회의원상을 받는다. 복지부는 가수 솔비, 영국 낙서 아티스트 ‘미스터 두들’, 화가 신동민 등 3명을 가정위탁 홍보대사로 추가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가정위탁은 불가피한 사정으로 부모가 직접 양육할 수 없는 만 18세 미만 아동을 가정과 유사한 환경에서 보호ㆍ양육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이다. 복지부는 가정위탁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자 2003년부터 매년 5월 22일을 '가정위탁의 날'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