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제주에서 발생한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가 사건 발생 9년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법원의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16일 오전 8시 20분께 경북 영주에 있던 박모(49)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박씨는 영주 등지에서 경찰 수사를 피해 도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당시 택시 운전을 했던 박씨는 그해 2월 1일 보육 여교사인 A(당시 27)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가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09년 당시에도 여러 의문점으로 붙잡혀 조사를 받았으나 명확한 증거가 없어 풀려났다.

경찰은 지난달부터 재수사를 시작해 사망 시점과 물적 증거 등을 수집했다.

이정빈 가천대 법의학과 석좌교수와 전국 과학수사요원이 동물실험 등으로 A씨의 사망 추정시간이 실종된 그해 2월 1일 오전 3시부터 사흘 이내에 사망했다는 결론이 도출했다.

경찰은 여기에 법 과학적 분석으로 사망 시간을 실종 당일인 1일 새벽 휴대전화가 꺼지기 직전인 오전 4시 5분께로 좀 더 구체화했다.

A씨는 2009년 2월 1일 제주시 용담2동에서 남자친구와 만난 후 택시를 타고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집으로 가는 도중 실종됐다.

휴대전화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은 당일 오전 4시 5분께 광령초등학교 인근이다.

실종 신고가 들어오자 경찰은 수사본부를 설치, 수사에 들어갔으나 일주일 뒤인 8일 A씨는 제주시 고내봉 인근 농로 배수로에서 누군가에 의해 목이 졸려 살해된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