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클레이 톰프슨. 휴스턴=AP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4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향한 첫 발을 내디뎠다.

골든스테이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휴스턴 로키츠와의 2017~18 미국프로농구(NBA) 서부콘퍼런스 결승(7전4승제) 1차전 원정 경기에서 119-106으로 승리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최근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해 두 차례 우승(2015년ㆍ2017년)을 차지했다. 이 부문 최장 기록은 보스턴 셀틱스가 1957년부터 1966년까지 달성한 10년 연속이다. 다음이 1985년 LA 레이커스, 1987년 보스턴, 2014년 마이애미 히트의 4년 연속으로 이번 시즌 골든스테이트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챔프전에 오르면 역대 공동 2위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전반까지 56-56으로 팽팽히 맞서다가 3쿼터부터 골든스테이트 쪽으로 기울었다. 골든스테이트는 73-70으로 앞선 상황에서 클레이 톰프슨의 3점슛, 안드레 이궈달라의 덩크슛, 스테판 커리의 자유투 등을 묶어 3쿼터 종료 4분 26초를 남기고 79-70으로 달아났다. 휴스턴이 제임스 하든의 덩크슛으로 추격하자 다시 키번 루니, 케빈 듀란트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85-72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휴스턴은 종료 4분 41초를 남기고 하든의 3점포로 96-103까지 따라붙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골든스테이트는 듀란트가 37점, 톰프슨이 28점을 넣었고 커리는 18점에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삼각 편대'의 위력을 뽐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65승으로 NBA 30개 구단 가운데 최고 승률을 기록한 휴스턴은 하든이 41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