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이 온라인에서 옷을 구입할 때 여성들 보다 유명 브랜드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커머스 업체 티몬이 최근 2년간 자사 패션카테고리 매출을 분석한 결과 남성들의 브랜드 의류 매출 비중은 61%로, 여성(40%)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들의 브랜드 제품 선호는 지난해 매출 비중(50%)보다 1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반면 여성의 경우 비(非) 브랜드 의류 구매비중이 60%를 차지하며 남성과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브랜드 선호 경향은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20대 남성의 경우 브랜드 매출 비중은 50% 가량이지만, 30대 남성은 59%, 40대 이상 남성은 그 비중이 64%까지 올라갔다. 여성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20대 여성의 브랜드상품 매출 비중은 30%에 불과하다. 하지만 30대 41%, 40대 이상의 경우 50%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 관계자는 “여성은 개성에 따라 선호하는 옷이 분명하기 때문에 브랜드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구매하지만 남성은 온라인에서 의류를 구매했을 때 실패에 대한 부담감이 크기 때문에 익숙한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티몬은 여름을 앞두고 ‘프리미엄 아울렛’ 기획전을 진행하고 브랜드패션상품 200여종을 최대 96%의 할인을 적용해 선보인다. 이번 기획전은 2만원부터 7만원까지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10%의 할인 쿠폰을 제공해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