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월 경북 김천시 대덕면 수도산에서 대구지방환경청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관계자들이 반달가슴곰 KM53을 포획해 옮기고 있다. 대구지방환경청 제공

지난해 경북 김천 수도산까지 두 차례 이동했다가 서식지인 지리산으로 옮겨졌던 반달가슴곰이 또 다시 지리산을 빠져나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환경부는 지난 5일 오전 4시쯤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인근에서 달리는 고속버스에 치인 야생동물의 털과 배설물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지리산 반달가슴곰 KM53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KM53은 지리산 북동부 방향으로 이동 중 차량과 충돌한 것으로 추측되며, 사고 이후 지리산에서 약 20㎞ 떨어진 경남 함양군ㆍ산청군 경계에 위치한 태봉산으로 이동했다. 공단 소속 수의사가 KM53과 20m거리까지 접근해 건강상태를 육안으로 확인한 결과 좌측 앞다리가 다소 불편해 보이는 것 외에는 외상ㆍ혈흔 등 부상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현재 KM53은 태봉산을 떠나 거창 방향으로 북진하고 있으며 이동이 계속될 경우 지난해와 같이 김천 방면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의 이 같은 이동은 야생개체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분산 과정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KM53이 경북 김천 수도산으로 이동했을 때는 포획해 지리산으로 회수했지만, 이번에는 그와 같은 인위적 개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홍정기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KM53이 육안상 양호해 보여도 이동경로를 추적해 건강상태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며 “사고지점 등 곰의 도로 횡단이 예상되는 지역에 안내표지판을 설치하고 야생동물 안전을 위한 생태통로 회복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