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 임명됐다 하루 만에 낙마한 윤미경씨.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블랙리스트 가담자로 지목된 윤미경(53)씨가 예술경영지원센터(예경) 대표에서 낙마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개혁적 성향의 인사가 대표에 임명돼야 한다는 예술계 의견을 수용해 임명 절차를 새롭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씨는 블랙리스트에 연루돼 문화예술분야 공공기관장에 오르지 못한 첫 사례가 됐다.

문체부는 9일 윤씨를 임명했다.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진상조사위)'를 비롯한 문화예술계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자 임명장 수여식을 보류하고 임명 여부를 하루 동안 재검토했다.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윤 대표는 국립극단 사무국장으로 재직한 2015년 문체부 공연전통예술과 지시를 받아 연극 '조치원 해문이' 홍보물에서 블랙리스트에 오른 극단과 인물 이름을 빼고 '망루의 햄릿' 온라인 포스터를 삭제했다. 문체부는 검증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표는 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장, 문화사업팀장을 지내고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립극단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공연지원 전문성을 인정받아 예경 대표로 발탁됐으나, 쓴 잔을 마셨다. 예경 대표 임기는 3년이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