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를 거부하는 힘 강고…저는 국민과 함께할 뿐이다"
"갈길 멀어…국민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세상이 그세상 아닐까 싶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1주년을 맞이해 '사진으로 보는 김정숙 여사의 1년'을 10일 공개했다. 사진은 '효자동 에서 전하는 1년의 기록' 부분에 공개된 김정숙 여사의 활동 모습. 왼쪽은 2017년 12월 22일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반려견 토리와 함께 한 모습. 오른쪽은 2017년 12월 24일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우산을 쓰고 청와대 내 관저를 걷는 모습.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면서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아 SNS에 올린 소회 글에서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 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이번 글에서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 1년,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후 1년을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자 무엇보다 국민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기를 진정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하지만 국민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이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도 국민"이라며 "단지 저는 국민과 함께하고 있을 뿐"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글의 말미에 "일본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1년 전 그날의 초심을 가다듬는다"고 적어 취임 1주년 소회를 전날 한중일 정상회의를 마치고 도쿄에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정리했음을 밝혔다.

연합뉴스

[메시지 전문]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

다시 5월입니다.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의 1년을 돌아봅니다.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습니다.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국민들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멉니다.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랍니다.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합니다.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입니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도 국민입니다. 단지 저는 국민과 함께하고 있을 뿐입니다.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습니다.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습니다.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1년 전 그날의 초심을 다시 가다듬습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