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앞두고 또 선행... 3년 간 기부액 2억, 2000만원

가수 아이유.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ㆍ25)가 어린이날을 앞두고 저소득층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3일 1억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재단에 따르면 아이유는 2015년 1억원을, 올해 초 저소득층 대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2,000만원을 쾌척한 바 있다. 이번 기부까지 포함하면 아이유의 3년간 기부액은 2억 2,000만원에 달한다.

재단은 “아이유가 본명으로 후원금을 내며 남몰래 소외된 이들을 위해 선행을 이어왔다”며 “아이유의 선한 영향력을 토대로 기부 문화가 확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