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인 신분… 댓글 조작ㆍ인사 청탁 관련 조사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후 경남 창원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한국GM 대책 특별위원회 협상 결과 보고대회'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앞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오는 4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이날 조사에서 댓글 조작과 인사청탁 협박, 보좌관의 돈 거래와 관련한 혐의점이 드러난다면 피의자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지만 통신·계좌내역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보여주기식 조사가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일 “김 의원 측에 4일 오전 10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으며, 김 의원도 출석에 응하겠단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 의원을 상대로 이번 사건 주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와 그의 조직인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을 통한 댓글 조작 개입 여부, 경공모 회원에 대한 공직 인사추천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드루킹이 김 의원을 통해 청와대에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된 도모(61) 변호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된 윤모(46) 변호사를 3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김 의원 보좌관 한모(49)씨가 지난해 10월 드루킹 측에게서 받은 500만원이 인사청탁과 관련이 있는지, 금전거래 사실을 김 의원이 언제 알았는지 등도 경찰이 확인할 사안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에) 신속하게 소환해 달라고 여러 번 요구해 왔다”면서 “(각종 의혹에 대해) 분명하게 설명하고, 정확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