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82만여명 대상 조사
비만해질수록 방광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기에 체중조절에 힘써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비만해질수록 방광암(요로상피세포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고, 당뇨병까지 앓는다면 위험도가 더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방광에 생기는 악성종양인 방광암은 우리나라 남성암 중 8번째로 발생빈도가 높다.

하유신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비뇨기암센터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4~2008년 20세 이상 남성 82만6,170명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비만 남성은 방광암이 정상체중 남성보다 1.62배 높았다.

특히 당뇨병을 앓고 있으면 위험도가 더 늘어났다. 과체중 남성은 2.41배, 비만남성은 2.88배 높았다.

하 교수는 “지방조직이 지나치게 축적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활성산소가 늘어나 만성염증을 일으켜 방광암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고 했다.

비만과 당뇨병이 여러 가지 암의 위험인자라는 가능성을 제시한 연구가 있었다. 하지만 암 종류와 인종 차이에 따른 결과로 논란이 있었다.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의 대규모 인구집단 장기간 관찰연구를 통해 비만ㆍ방광암의 상관관계를 입증한 것으로 방광암 예방이나 조기진단을 위한 기초자료로 큰 의미가 있다.

현재까지 방광암 위험인자는 고령, 흡연, 업무로 의한 각종 화학약품, 진통제, 항암제, 감염, 방광결석, 방사선치료 등이 알려졌다.

하 교수는 “방광암 증상으로는 통증이 없고 소변에 피가 나오는 것이 있다”며 “하지만 초기에는 육안으로 볼 수 없는 미세혈뇨가 있을 수 있어 정기적으로 소변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Journal of Cancer) 1월호에 게재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