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교내에 학생들이 '미투' 폭로가 나온 교수의 퇴출을 요구하며 포스트잇 시위를 벌인 모습. 연합뉴스

성신여대 교수가 학생을 성폭행 했다는 ‘미투(#Me Too)’ 폭로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앞서 자체 조사를 마친 학교 측의 고발 조치가 있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성신여대 인문과학대 소속인 A교수를 성폭행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과 학교 측에 따르면 이 학교 졸업생 B씨는 “1년여전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달 학교 학생생활상담소에 신고했다. A교수는 학교 조사에서 B씨와 성관계는 인정했지만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일단 A교수를 이번 학기 수업에서 배제하고, A교수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등을 추가로 논의할 방침이다. 현재 학교에는 해당 교수로부터 피해를 봤다는 추가 제보도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날 학생대책위는 성신여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B씨 입장문을 대독했다. B씨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하루하루 두려움과 괴로움 속에서 살았고, 신고하기까지 많은 날을 울고 몸부림치며 고민했다’며 ‘사람들이 믿어줄까, 오히려 내가 이상한 사람이 되면 어떡할까 하며 두려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가해 교수는 내게 ‘학생들이 여자로 보인다. 망가뜨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런 사람이 스승이라고 존경 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대책위도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선례로 삼아 성신여대와 한국 사회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엄중한 처벌을 해 달라”고 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