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us (1)

2018 오토 차이나(북경 모터쇼)가 막을 올린 가운데 람보르기니가 '슈퍼 SUV' 우루스를 공개했다.

|||

우루스는 지난 2012년 북경 모터쇼에서 컨셉 모델을 처음 공개한 이후 양산 모델로 북경 모터쇼를 다시 찾았다.

|||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람보르기니의 고유 디자인을 반영했다. 아벤타도르에서 연출된 날카로운 감성과 과감한 터치가 SUV가 가진 한계를 뛰어넘은 예리함은 우루스에게 그대로 이어졌다.

|||

또한 아벤타도르 및 우라칸 등에서 볼 수 있던 Y 형상의 LED 헤드라이트와 프레임리스 도어, 날카로운 루프 실루엣 등이 대거 적용되며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한다.

|||||||||

실내 공간은 고급스럽고 차분한 감성의 항공기 콕핏을 떠올리게 한다. 넉넉한 체격을 활용하는 좌우대칭의 대시보드에 카본 파이버, 가죽 등의 고급스러운 소재가 자리해 여유로운 감성을 연출한다. 한편 3,003mm의 긴 휠베이스를 갖춰 2열 공간의 여유도 충분히 챙겨 성인 다섯 명의 탑승을 지원한다.

|||

우루스의 보닛 아래에는 650마력과 86.7kg.m의 토크를 자랑하는 V8 4.0L 트윈터보 엔진이 자리한다. 8단 변속기를 탑재하고 AWD 시스템을 통해 노면으로 강력한 출력을 전달한다.

|||||||||

이를 바탕으로 우루스는 정지 상태에서 단 3.6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하고 200km/h까지는 12.8초만에 주파한다. 참고로 최고 속도는 305km/h에 이르며 슈퍼 SUV라는 수식어를 완성한다.

|||

또한 카본-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과 적응형 에어 서스펜션 시스템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엔진, 변속기 등의 반응을 조율할 수 있는 여섯 개의 드라이빙 모드가 마련된다.

|||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