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특검 수용 재차 압박
네이버 성남 본사 가서 항의도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5일 오전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관련 비상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이 25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 ‘드루킹’의 여론조작 지시가 담긴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한국당은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의 주무대였던 네이버도 항의 방문하는 등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고리로 연일 정부ㆍ여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한국당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활동을 했던 시민의 제보로 확보한 비밀 대화창 캡처본에 따르면, 드루킹은 경공모 회원들에게 “절대로 문재인 정권하고 (우리가) 어떤 연계가 있다고 티를 내서는 안 된다. 그럼 정권이 공격을 받는다. 우리가 실패하면 문 대통령도 죽고 문 대통령이 죽으면 우리도 죽는다”라고 했다. 대화 시점은 확실치 않지만, 드루킹과 문 정권의 밀접한 관계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는 게 김 원내대표 측 설명이다.

또 비교적 최근 대화로 추정되는 내용을 보면, 드루킹은 “경기도지사는 전해철 의원이 친문 주자로 나간다. 전해철 의원을 실명 거론하진 말고 이재명만 견제하는 게 좋다는 바둑이 측 의견이다”라고 언급했다. 여기 등장하는 바둑이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을 지칭한다는 게 야당들의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공개된 이런 정황들만 보더라도 김 의원과 드루킹이 상당 기간 구체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면서 “대선 이후 문 대통령이 압도적인 지지율을 구가하면서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강력하게 걸어온 배경도 이런 부분들이 작용하지 않았는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특검이 전제된다면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을 포함한 국민투표법 처리에도 전향적 입장 갖고 있다”고 민주당에 특검 수용을 재차 압박했다.

전날 드루킹 사건의 진원지인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았던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성남시 네이버 본사로 몰려갔다. 원내지도부는 이곳에서 현장 의원총회를 마친 뒤 한성숙 대표 등 네이버 임원들과 만나 책임을 묻는 한편 대책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네이버 측이 지난해 댓글조작을 알면서도 묵인ㆍ방조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데 대해 분명히 인정했다”며 “네이버 임직원들이 댓글공작에서 비롯된 사회적 혼란에 상당한 책임을 공감했고, 뉴스 장사, 댓글 장사 등에 있어 이른 시일 내 개선 방안을 제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