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저녁 사고→23일 새벽 6시30분 방문 후 저녁 다시 방문
北매체, 김정은 집권후 중국대사관 방문 보도는 이번이 처음
부상 중국인 병원 찾은 김정은 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 상황을 살펴봤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 있는 중국대사관을 찾아 교통사고로 중국인 관광객들이 인명 피해를 본 데 대해 위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뜻하지 않은 교통사고로 우리나라에 온 중국 관광객들 속에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4월 23일 새벽 6시 30분 우리나라 주재 중국대사관을 방문하시고 심심한 위문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밝혔다.

교통사고는 22일 저녁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김 위원장은 사고 발생 몇 시간 후인 다음날 새벽 중국대사관을 방문해 위로했다.

부상 중국인 병원 찾은 김정은 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 상황을 살펴봤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중국 관광객들 속에서 버스 전복 사고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습근평(習近平·시진핑) 동지와 중국 당과 정부, 그리고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되는 위문과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뜻하지 않은 불상사가 발생한 것이 매우 가슴 아프다"며 "혈육을 잃은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참으로 통절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인민들도 비극적인 이번 사고를 자기들이 당한 불행으로 여기고 있다"라며 "우리 당과 정부는 유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조금이라도 가셔주는 심정에서 후속 조치들을 최대의 성의를 다하여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대사는 김 위원장의 위문 방문에 감동을 금할 수 없다며 시진핑 국가주석과 중국공산당, 정부에 즉시 보고하고 피해자 유가족들에게도 전달하겠다고 화답했다.

리 대사는 "김정은 위원장과 조선 당과 정부, 조선 인민이 전통적인 중조 친선을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가를 다시금 절감하게 되었다"라며 "조선 동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이번 사고와 관련한 후속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또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이날(23일) 저녁 병원을 찾으시어 부상자 치료 정형을 직접 요해(파악)하시었다"면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부상자들을 찾아가시어 따뜻이 위로하시고 환자들의 상태를 요해하시며 정부 병원의 의료성원들과 함께 앞으로의 치료 대책을 협의하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이처럼 중국인 교통사고 발생 직후 신속하게 중국대사관을 찾아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 것은 최근의 변화된 북중 관계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대사관을 직접 방문했다고 북한의 공식 매체가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주북 중국 대사관을 여러 차례 직접 찾았으나 김 위원장은 냉랭했던 북중관계를 반영해 대사관을 방문하지 않았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저녁 북한 황해북도에서 중대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중국인 32명이 숨지고 북한 주민 4명도 사망했으며 이밖에 2명의 중국인이 중상으로 위태로운 상태"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즉각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고 북한 유관당국과 협조해 전력으로 사고 수습 업무를 잘 처리하라"고 지시했으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구체적인 사고경위를 조사·확인하고 치료구호 및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