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관찰역학 15건 연구결과 분석
소아 당뇨병을 앓으면 암에 걸리 위험이 30% 가량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소아 당뇨병’으로 불리는 제1형 당뇨병을 앓으면 암에 걸릴 위험이 30% 정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제1형 당뇨병은 선천적으로 인슐린 분비에 이상이 있는 병으로 당뇨병 환자의 3%에 불과하다. 제2형 당뇨병이 암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제1형 당뇨병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 암의생명과학과 교수팀은 1997~2016년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제1형 당뇨병과 암 위험성을 알아본 15건의 관찰역학 연구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주요 의학 데이터베이스인 펍메드, 엠베이스의 문헌 검색을 통해 최종적으로 11편의 논문으로부터 15건의 관찰 역학 연구를 메타 분석한 결과, 제1형 당뇨병을 앓으면 암 발병률이 30% 높았다. 암 종별로 제1형 당뇨병은 위암 폐암 췌장암 간암 난소암 콩팥암의 위험성을 높였다.

반면 기존 분석에서는 제2형 당뇨병이 유방암 위험성을 20~27% 높이는 것으로 나왔지만 제1형 당뇨병은 유방암 위험성을 9%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제1형 당뇨병 환자도 제2형 당뇨병 환자처럼 암에 걸릴 위험이 높은 만큼 예방과 조기 검진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했다.

연구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저널(JNCI)의 자매지이자 국제학술지인 ‘일본 임상 암 연구 저널(Japanese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근 호에 발표됐다.

당뇨병은 제1형과 제2형으로 구분된다. 제1형 당뇨병은 췌장에서 인슐린을 거의 혹은 전혀 생산하지 못하는 만성질환이다. 제2형 당뇨병이 유방암, 대장암, 간암, 췌장암 등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