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동선언에 담길 내용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가 커지고 있다. 27일 열리는 정상회담 핵심의제인 비핵화와 평화체제로의 전환을 골자로 하는 합의가 이루어 진다면 큰 성과를 이루게 된다.정부는 비핵화 문제가 해결 되야 실질적인 평화정착이 가능하다 보고 협상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열린 언론사 사장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가 될 경우 평화체제를 한다든지,북미관계를 정상화한다든지 이런 식의 원론적 합의는 크게 어려울 것 같지 않다”면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자신감을 내 비치기도 했다.지난 달 초 대북특사단이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한데다 21일 전격적으로 핵 실험장 폐기를 선언하는등 비핵화 합의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공동선언문을 가상으로 꾸며 보았다.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 대통령(위 사진),김대중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서명한 남북정상간 공동선언과 합의문.한국일보 자료사진

정상간의 비핵화 논의와 합의를 토대로 ‘적대행위 금지’를 합의문에 넣는 방안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이럴 경우 현재 남북 정전체제에서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종전선언에 대한 논의도 예상되지만 이 부분이 합의문에 들어가기는 어려워 보인다.종전선언은 정전협정 체결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의 합의가 있어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