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 환영 입장문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성공 환경 조성에 기여”
서훈(사진 오른쪽부터) 국가정보원장과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21일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단하고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한편 경제 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 발표 직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와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결정을 환영한다”며 “북한의 결정은 전 세계가 염원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또 “조만간 있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매우 긍정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위원장 주재 하에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경제 건설과 핵무력 건설 병진 노선의 위대한 승리를 선포함에 대하여’라는 결정서를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결정서에는 “주체107(2018)년 4월 21일부터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시험발사를 중지할 것”이라는 내용과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북한이 언급한 ‘북부 핵시험장’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 있는 핵실험장으로 이곳에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시작으로 2009년 5월 25일, 2013년 2월 12일, 2016년 1월 6일과 9월 9일, 2017년 9월 3일 등 모두 6회에 걸쳐 핵실험이 이뤄졌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