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임변호사 활동 김예원씨
각종 상담 외 인권 법센터 개소
한국일보 자료사진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장애인 인권 개선에 힘써온 변호사 김예원(36)씨가 올해 서울시 복지상 대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서울시는 18일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열린 제38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함께 서울 누리 축제’에서 장애 인식 개선과 장애인 권익 증진에 기여한 6명에게 서울시 복지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법무법인 태평양이 설립한 공익재단법인 동천에서 장애인 인권 관련 법률 지원과 제도 개선 활동을 하며 지체장애인 근로자가 착용하는 의족 파손도 신체 부상과 마찬가지로 산업재해 요양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대법원 판례를 끌어냈다. 김씨는 한 쪽 눈이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이다.

2014년부터 3년간은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 상임 변호사로 일하며 1,000건 이상의 상담을 했다. 김씨는 지난해부터는 장애인 인권 침해 사건을 전문으로 다루는 ‘장애인권법센터’를 만들어 무료 법률 지원에 나서는 등 공익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김씨는 “장애를 이유로 인권 침해를 당한 당사자가 피해자의 굴레에서 벗어나 삶을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 힘을 내는 모습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장애인 인권 증진 지원 분야에서는 이긍호(77) 더스마일치과의원 원장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원장은 경희대 치과병원 내 장애인 특수 클리닉을 열고 장애인 복지관에 치과 진료실 개원을 이끄는 등 장애인 진료 환경 개선에 앞장서 왔다.

KBS 최초의 여성 장애인 앵커로 활동한 홍서윤(31) 한국장애인관광협회 회장은 장애인 당사자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우수상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문자ㆍ자막 서비스를 제공하는 박원진(35)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과 특수교육 제공,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운영하는 밀알복지재단이 받았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