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과 동일한 3.0%로 유지했다.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 또한 3.9%로 종전과 같았다.

IMF는 17일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한국 경제가 3.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한ㆍIMF 연례협의보고서에서 제시한 3.0%을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한국 정부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전망과도 같다. IMF는 내년엔 한국 경제가 2.9%(2월 전망 유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로 올해 3.9%, 내년 3.9%를 제시했다. 지난 1월 전망을 그대로 유지한 것이다. IMF는 “투자와 무역 증가에 따른 선진국ㆍ신흥국 전반의 경기개선 모멘텀 확산 및 미국 확장적 재정정책에 대한 기대 등으로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확산 ▦동아시아ㆍ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세계경제 성장세에 장애가 될 수 있는 요인으로 지목했다.

다만 주요국별 전망치는 일부 조정됐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재정 확대에 따른 내수부양 기대감 등을 반영해 기존 2.7%에서 2.9%로 높였다. 독일(2.3→2.5%) 프랑스(1.9→2.1%) 스페인(2.4→2.8%) 등 유로존 국가의 올해 성장률 또한 줄줄이 상향 조정됐다. 일본은 1.2%로 1월 전망을 유지했다. 신흥국 중에서는 브라질(1.9→2.3%) 남아공(0.9→1.5%)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크게 상향됐다.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감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중국(6.6%) 인도(7.4%)는 1월 전망과 동일했다. 세종=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