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정책개발 역할 25일 공식개관

충남도서관 내부 모습. 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공공도서관을 지원하고 도서관 정책개발 역할을 담당하는 충남도서관이 17일 임시 개관했다

홍성군 홍북면 내포신도시에 세워진 충남도서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2,172㎡ 규모로 문서고, 행정ㆍ백제ㆍ충청학 자료실, 자료열람실, 기획전시실, 북카페, 전자자료실, 평생교육진흥원, 세미나실 등을 갖췄다.

도서와 비도서, 충청학과 백제학 등 특성화 자료를 포함한 8만권의 장서를 비치했다. 보유 도서 90만권이 목표인 충남도서관은 시설과 이용문제점 등을 찾아 보완한 뒤 오는 25일 공식 개관한다.

도 관계자는 “충남도서관은 도내 공공ㆍ대학ㆍ학교ㆍ작은도서관과 협력망을 구축해 지역 공공도서관 정책을 수립하는 한편 도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