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김기식 사태 사과해야”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7일 “문재인 정권과 박근혜 정권은 어릴 때 미술시간에 보던 데칼코마니 같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이 언급하며 “큰 둑이 개미구멍에 무너지듯 문재인 정부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했는데 이제 욕할 자격이 없다”며 “친문과 친박도 데칼코마니”라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도 요구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이미지를 조작하기 위한 쇼밖에 할 줄 모르고 유령처럼 실체 없는 정권이란 것을 이제는 국민도 알아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김기식 사태에 대해 오늘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어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해 청와대 인사와 경제 라인을 모두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권은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며 “김 전 원장은 자진사퇴 해서는 안 되고 정부가 해임한 뒤 반드시 검찰수사를 받게 해야 한다”고 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