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인사 자체검증, 부적합 판단”
협박당한 김경수 의원, 수사기관 아닌
민정수석실에 알려 논란 여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모(48)씨의 인사 청탁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의 석연치 않은 해명이 논란을 키우고 있다. 김 의원이 김씨의 협박 사실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전달한 경위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무마에 나섰던 일 모두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김 의원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 A씨가) 오사카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대선 과정에서 공을 세웠다는 이유로 검증되지 않은 인사인 김씨의 청탁을 정권 핵심 실세인 김 의원이 인사수석실에 전한 행위 자체가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물론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 추천 시스템이라 누구든 인사 추천은 가능하나 추천대로 실제 인사가 이뤄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반론도 있다.

김 의원이 지난 2월 김씨에게 압박을 받은 뒤 백 비서관에게 연락해 진상 파악을 하게 한 과정이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린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 업무 중 하나가 대통령 친인척 및 측근 관련 동향 파악 및 관리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권 핵심 실세 김 의원에 대한 김씨의 협박이 심했다면 민정비서관이 아닌 수사기관에 먼저 수사 의뢰를 했어야 하고, 민정비서관 역시 A씨 면담 후 검찰ㆍ경찰 등에 수사를 맡기는 게 맞지 않았겠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백 비서관은 대선이 끝난 후 인사 관련 불만을 담당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며 “백 비서관이 맡은 민원 관련 하소연이나 협박성 이야기들이 수백 건에 달해 이번 일도 그 중 하나로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백 비서관은 3월 초 청와대 연풍문에서 A씨를 만난 뒤 심각하지 않은 상황으로 판단, 조국 민정수석에게는 ‘이런 일도 있었다’며 구두보고만 하고 넘어갔다고 한다.

드루킹 문제가 불거지기 전부터 청와대가 이 사안을 다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에서는 알고 있었으나, 단지 언론을 담당하는 대변인 등이 몰랐던 것”이라고 답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