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도쿄서 올 12차례 강연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는 11월까지 일본 도쿄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에 대한 강연을 12회 진행한다. 사진은 행사를 알리는 포스터. 독립기념관 제공

일본 도쿄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대한 강연이 열린다.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는 11일 오후 4시 일본 도쿄 히토츠바시대학에서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한국독립운동’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일본에서 임시정부를 주제로 한 특별강연회는 처음이다.

이명화 책임연구위원이 첫 강연자로 나섰다. 이 책임연구위원의 강의 주제는 ‘대공(大公)주의에 기초한 국민국가 건설을 설계하다’로 도산 안창호(1878~1938)의 생애와 독립운동 발자취를 다뤘다. 12일에는 도쿄 재일본한국YMCA회관에서 일반인들을 상대로 같은 주제의 강연을 한다.

강연은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총 6명의 인물을 중심으로 대학원생 대상으로 한번, 일반인 대상으로 한번, 모두 12회 진행하는 일정이다. 안창호에 이어 김구(1876~1949), 김규식(1881~1950)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는 “해외에선 일본의 패전으로 한국이 독립했다는 인식이 많은데 이를 불식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라면서 “임시정부 100년을 앞두고 활발했던 독립운동과 그 중심에 있었던 임시정부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