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금정산
대림산업이 부산 만덕동에 분양 중인 ‘e편한세상 금정산’ 투시도. 대림산업 제공

공공분양 아파트는 주변 아파트 시세의 80% 수준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가격 상승 기대로 투자가치가 높다. 여기에 지하철역과 인접해 편리한 교통 환경까지 갖췄다면 미래 가치는 더욱 높게 평가된다. 대림산업이 부산 지역에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역세권 공공분양 아파트 공급에 나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림산업은 부산광역시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 내 2블록에 ‘e편한세상 금정산’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8층 11개 동 1,969가구로, 이 가운데 전용면적 59~84㎡ 1,216가구가 공공분양으로 일반에 공급된다.

e편한세상 금정산은 부산지하철 3호선 만덕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만덕대로와 만덕1ㆍ2터널, 남해고속도로를 통해 도심 곳곳과 연결된다. 만덕동 일대는 김해, 밀양, 대구 등으로 진출입하는 관문이다. 터널 하나만 지나면 동래구여서 ‘동래 생활권’으로도 손색이 없는 데다가 해운대구 센텀시티로 이어지는 만덕3터널이 2020년 개통 예정이다. 또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2023년 개통 예정)까지 뚫리면 해운대까지 이동 시간이 10분대로 줄어들 전망이다.

단지는 금정산 자락에 자리를 잡아 쾌적함과 뛰어난 조망을 자랑한다. 남쪽으로 백양산이 가깝고, 서쪽에 낙동강이 있어 일부 가구는 산과 강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다. 전 가구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햇볕이 잘 든다. 메가마트와 뉴코아 아울렛, 만덕시장 등을 이용하기 편하다. 단지 주변의 노후 상권도 재정비가 진행 중이다. 걸어서 5분 거리에 초등학교(상학초)가 있고, 중학교(만덕중) 통학도 편하다.

e편한세상 금정산은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돼 내 집 마련을 준비하는 무주택자 사이에서 특히 관심을 끌고 있다. 만덕동에 처음 들어서는 ‘e편한세상’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할 만하다.

공공분양 아파트는 주변 아파트 시세의 80% 수준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가격 상승 기대로 투자가치가 높다. 여기에 지하철역과 인접해 편리한 교통 환경까지 갖췄다면 미래 가치는 더욱 높게 평가된다. 대림산업이 부산 지역에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역세권 공공분양 아파트 공급에 나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림산업은 부산광역시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 내 2블록에 ‘e편한세상 금정산’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8층 11개동 1,969가구로, 이 중 전용면적 59~84㎡ 1,216가구가 공공분양으로 일반에 공급된다.

e편한세상 금정산은 부산지하철 3호선 만덕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만덕대로와 만덕1ㆍ2터널, 남해고속도로를 통해 도심 곳곳과 연결된다. 만덕동 일대는 김해, 밀양, 대구 등으로 진출입하는 관문이다. 터널 하나만 지나면 동래구여서 ‘동래 생활권’으로도 손색이 없는 데다가 해운대구 센텀시티로 이어지는 만덕3터널이 2020년 개통 예정이다. 또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2023년 개통 예정)까지 뚫리면 해운대까지 이동 시간이 10분대로 줄어들 전망이다.

단지는 금정산 자락에 자리를 잡아 쾌적함과 뛰어난 조망을 자랑한다. 남쪽으로 백양산이 가깝고, 서쪽에 낙동강이 있어 일부 가구는 산과 강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다. 전 가구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햇볕이 잘 든다. 메가마트와 뉴코아 아울렛, 만덕시장 등을 이용하기 편하다. 단지 주변의 노후 상권도 재정비가 진행 중이다. 걸어서 5분 거리에 초등학교(상학초)가 있고, 중학교(만덕중) 통학도 편하다.

e편한세상 금정산은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돼 내 집 마련을 준비하는 무주택자 사이에서 특히 관심을 끌고 있다. 만덕동에 처음 들어서는 ‘e편한세상’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할 만하다.

e편한세상 금정산의 청약일정은 이달 11일까지 특별공급을 진행하고 12일 1순위, 13일 2순위 청약접수를 한다. 당첨자 발표는 19일, 정당 계약은 5월 8일~10일까지 3일간 주택전시관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1522번지에 주택전시관이 마련돼 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