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에 글 올리며 반발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4월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9일 “정권의 하수인이 되어 헌정사상 유례없는 짜맞추기 표적수사를 진행해 온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기소를 예감한듯 구속전 작성해 뒀다가, 측근의 손을 빌려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글을 통해서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의 기소 발표가 나온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전용 ▦다스 소유권 문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오늘 검찰의 기소와 수사결과 발표는 본인들이 그려낸 가공의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그에 따라 초법적인 신상털기와 짜맞추기 수사를 한 결과”라며 “검찰은 나를 구속기소함으로써 이명박을 중대 범죄의 주범으로, 이명박 정부가 한 일들은 악으로, 적폐대상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원하는 대로 진술하면 구속되지 않고, 그렇지 않으면 줄줄이 구속되는 현실을 보면서 착잡한 심정을 금할 수가 없었다”며 “억울하게 구속되거나 고초를 겪고 있는 이들에게 미안하고 그 가족에게 어떻게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기소가 현 정권의 정치보복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이 글에서도 재확인했다. 그는 “‘이명박이 목표다’는 말이 문재인 정권 초부터 들렸다. 그래서 저 자신에 대한 어느 정도의 한풀이는 있을 것이라 예상했고, 제가 지고 가야 할 업보라고 생각하며 감수할 각오도 했다”며 “그렇지만 이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라고 할 만하다”고 비꼬았다. 무술년에 발생한 옥사(살인이나 반역 등의 중대한 범죄를 다스리는 일)라는 뜻에서다.

이 전 대통령은 문재인 정권을 향해 작심한 듯 날을 세우며 6ㆍ13 지방선거에서 보수진영의 결집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천안함 폭침을 일으켜 46명의 우리 군인들을 살해한 주범이 남북 화해의 주역인 양 활개 치고 다니도록 면죄부를 줬다”며 “저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통성을 부정하려는 움직임에 깊이 분노한다. 국민 여러분께서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